‘Sound of Korea to the World’, TeRra Han Kayagum Recital, 22nd SF AAM

The sound of kayageum is not for only Korea, but ‘us’.
It is time to share and continuous exchange the beauty with all together in the world.

 

 

SF, Korean Daily, 05/23/2008

At the Asian Art Museum Samsung Hall on 22nd, a Kayageum concert was held to introduce the present modern and traditional Korean music in Northern California as part of the San Francisco International Arts Festival.

In this performance, TeRra Han (26, small picture), who is a member at Seongnam Municipal National Music Orchestra, performed as a performer in the traditional court music, Sanjo, the 19th century folkloric, and a Western classic ‘Canon’ trio with kayageum.

On the day of the concert performed with Mr. Jang Park Young, 2nd and 3rd Gayageum Park Jung-young and Kim Da-na, Kim Yeon-ok, who is a mother of Han, as an expert of Korean tea ceremony, also participated in the ceremony.

Ms. Han arrives at SF for the SF International Arts Festival starting on the 21st, and has a concert at the AAM on the 22nd. She returns to Seattle World Music Folk Festival and Hawaii with a concert on the 31st.

 


 

“가야금 음색은 ‘우리’만의 것이 아닙니다.
세계와의 계속적인 교류가 필요한 때입니다.”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05.23.08 18:16

22일 아시안아트 뮤지엄 삼성홀에서는 SF 국제예술제의 일환으로 현대적 국악의 현주소를 북가주에 소개하는 가야금 연주회가 열렸다.성남시립국악단에서 활동하고 있는 한래숙(27·작은 사진)씨가 연주자로 나선 이번 공연에서는 전통 궁중 음악인 정악 산조를 비롯, 19세기에 발달한 민속 산조, 노래와 연주를 함께 하는 병창, 25현 개량 가야금을 이용한 클래식 ‘캐논’ 3중주 등 다채로운 우리 음악이 소개됐다.

장고 박현씨, 제2·3 가야금 박정영, 김단아씨와 협연으로 진행된 이날 공연에는 한씨의 어머니로 한국 다도 전문가로 활동하고 있는 김연옥씨도 참여, 국악과 어우러진 다례 소개의 시간도 마련됐다.

21일부터 시작되는 SF 국제예술제를 위해 지난 19일 SF에 도착, 22일 AAM 연주회를 가진 한씨는 시애틀 세계국제음악민속축제를 비롯, 하와이에서도 연주회를 갖고 31일 돌아간다.

You May Also Like